본문 바로가기
단아루

김제문화대백과

> 지평선나들이 > 김제문화대백과

  • 페이스북
  • 트위터
  • 인쇄

김제문화대백과는 김제시의 역사와 문화유산을 비롯하여
정치, 경제, 사회의 변화 발전상 등에 관한 모든 정보를 집대성하여,
인터넷, 모바일 등 첨단 매체를 통하여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볼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김제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한국학중앙연구원

  • 표제어 분류 : 한글(가나다순), 영문(ABC순)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이외의 이칭(異稱)이나 별칭(別稱)으로도 콘텐츠 검색
  • 분야분류 : 9개 대분야(지리, 역사 등)및 관련 중/소분야로 콘텐츠 검색
  • 유형분류 : 콘텐츠의 19개 유형분류(인물, 사건, 기관 단체 등)로 콘텐츠 검색
  • 시대분류 : 6개의 대분류(선사, 근대 등)와 13개 중분류(석기 시대, 고려 전기, 일제 강점기 등)의 시대별로 구분된 콘텐츠 검색
  • 지역분류 : 지역의 행정구역별로 구분하여 콘텐츠 검색
  • 집필자분류 : 직접 쓴 집필자의 이름으로 콘텐츠 검색

김제 벽골제

역사와 문화가 살아숨쉬는 김제
그 속에 녹아있는 스토리텔링 들으며 떠나는 워킹투어 코스

정보
상세정보
[한글항목명] 김제 벽골제
[한자항목명] 金堤碧骨堤
[영문항목명] Byeokgolje Reservoir Monument and Embankment in Gimje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유적(일반)
[지역] 전라북도 김제시 부량면 월승리 119
[시대] 고대/삼국 시대/백제
[집필자] 나종우
상세정보
[성격] 수리시설
[양식] 저수지
[건립시기/연도] 330년
[높이] 벽골제비 1.95m
[길이] 제방 원래 3,300m|현재 2,500m
[소재지 주소] 전라북도 김제시 부량면 월승리 119
[소유자] 김제시
[문화재 지정번호] 사적 제111호
[문화재 지정일] 1963년 1월 21일
내용

[정의] 전라북도 김제시 부량면 월승리에 있는 삼국시대의 저수지.

[건립경위] 백제는 3세기 말에 마한의 여러 소국들을 아우르고 노령산맥 이북까지 진출하였고, 4세기 중반 근초고왕 때 노령 이남의 잔존 세력들을 굴복시키고 오늘날의 전라남도 해안 지방까지 판도를 넓혔다. 이 시기는 고이왕으로부터 근초고왕에 이르는 80여 년으로, 고대 국가 발전의 준비 기간으로서 마한 세력을 완전히 아울렀다. 또한 기후가 온난하고 넓은 평야를 가진 서남 지방이 지배 아래 들어오자 수전도작(水田稻作)을 장려하고 관개 시설을 확충해 경제적 기반을 다져 나갔다. 김제 벽골제의 대역사가 이루어진 것도 이 시기의 일이다. 『삼국사기(三國史記)』에는 벽골제의 축조 연대가 330년(백제 비류왕 27)으로 기록되어 있다. 즉 330년에 김제에 벽골제를 쌓고 이를 발판으로 하여 369년 남방경략(南方經略)을 도모했을 것으로 짐작할 수 있다. 벽골제비는 1415년(태종 15)에 벽골제를 중수하고 이를 기념하기 위해 건립한 것인데, 비문이 마멸되어 1684년(숙종 10)에 신털미산 정상에 중건되었다.

[위치] 이곳의 지형은 전주의 완산칠봉에서 서쪽으로 갈라져 나온 산자락이 낮은 언덕을 이루면서 김제시 금구면, 용지면, 교동월촌동을 지나 포교의 초혜산에 이르러 멈추고, 상두산에서 뻗어 나온 또 하나의 줄기는 김제시 금산면, 정읍시 옹동, 감곡면을 거쳐 김제시 부량면 명금산에 이르러 멈춘다. 이 두 줄기 사이의 가장 좁은 평원에 저수지의 제방을 쌓았다.

[형태] 벽골제은 『삼국사기』의 기록으로는 약 3,245m, 『태종실록(太宗實錄)』의 기록으로는 약 3,362m이다. 1975년 벽골제 발굴 작업을 하면서 제방의 길이를 실측한 결과 약 3,300m가 나왔으니 문헌의 기록과 거의 같다고 할 수 있다. 벽골제비의 크기는 높이 1.95m, 폭 1.05m, 두께 0.13m이다. 벽골제방김제시 부량면 신용리 포교(浦橋)를 기점으로 월승리(月昇里)까지 남북으로 일직선을 이루어 있는데, 수문지임을 알려주는 거대한 석주(石柱)가 2군데에 1쌍씩 있다. 그리고 1925년 간선 수로로 이용하기 위한 공사에서 원형이 크게 손상되었으며, 제방은 절단되어 양분(兩分)된 중앙을 수로로 만들어 농업용수를 흐르게 하였다.1975년 발굴 조사에 따르면, 제방 높이는 북단(北端)이 4.3m, 남단(南端)이 3.3m이고, 수문 구조는 높이 5.5m의 2개 석주를 4.2m 간격으로 세웠으며, 서로 마주보는 안쪽 면에 너비 20㎝, 깊이 12㎝의 요구(凹溝)를 만들고 목제(木製) 둑판을 삽입하여 수량을 조절하였다. 석축(石築)은 약 6m이며, 가장 낮은 곳이 1.1m이다.

[현황] 현재의 김제 벽골제는 길이 2,500m의 제방과 2개의 수문인 장생거(長生渠)와 경장거(經藏渠)만이 남아 있다. 또한 현재의 제방은 일제강점기인 1925년 동진수리조합에서 둑의 가운데를 파서 농지 관개용 간선 수로로 개조해 놓은 상태이다. 벽골제비는 현재 전면과 후면의 비문이 심하게 마멸되어 거의 판독할 수 없는 상태이다. 신털미산에 있던 비를 보호하기 위하여 1975년 장생거 옆의 제방 위로 옮기고 비각을 설치하였다가 1980년 벽골제지 정화 공사로 인하여 제방 아래 현재 위치로 옮겼다. 1963년 1월 21일 김제 벽골제비 및 제방은 사적 제111호로 지정되었고, 2011년 3월 김제 벽골제로 사적의 명칭을 변경하였다.

[의의와 평가] 김제 벽골제는 우리나라 최고(最古)이자 최대의 농경 수리 문화 유적으로 각종 수리 시설 발달사의 산 교육장이라 할 수 있다.

담당부서 :
문화홍보축제실 
연락처 :
☎ 063-540-3241
만족도 조사
Q.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맨위로